전체메뉴


정림의 詩

희 망 가

이광미
  희망가

문 병 란(시인)

 

얼음장 밑에서도

고기는 헤엄을 치고

눈보라 속에서도

매화는 꽃망울을 튼다.

 

절망 속에서도

삶의 끈기는 희망을 찾고

사막의 고통 속에서도

인간은 오아시스의 그늘을 찾는다.

 

눈 덮인 겨울의 밭고랑에서도

보리는 뿌리를 뻗고

마늘은 빙점에서도

그 매운 맛 향기를 지닌다.

 

절망은 희망의 어머니

고통은 행복의 스승

시련 없이 성취는 오지 않고

단련 없이 명검은 날이 서지 않는다.

 

꿈꾸는 자여, 어둠 속에서

멀리 반짝이는 별빛을 따라

긴 고행길 멈추지 말라.

 

인생항로

파도는 높고

폭풍우 몰아쳐 배는 흔들려도

한 고비 지나면

구름 뒤 태양은 다시 뜨고

조용한 뱃길

순항의 내일이 꼭 찾아온다.

 

 

2008년 2월 13일(수) 게재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
17 행 복 바 구 니 file 2008-03-21 11182
» 희 망 가 [19] file 2008-03-21 15213
15 까치설날 file 2008-03-20 8837
14 새로운 길 file 2008-03-20 8654
13 그대가 있어 겨울도 따스합니다 file 2008-03-20 9671
12 겨울의 그리움들 file 2008-03-20 9649
11 단 하루의 시간이 내게 주어진다면 [1] file 2008-03-20 9609
10 마음비우기 file 2008-03-20 9676
9 가을날 file 2008-03-20 10076
8 내 사람아 file 2008-03-20 9812
7 흔들리며 피는 꽃 file 2008-03-20 11512
6 길 잃은 날의 지혜 file 2008-03-20 10241


XE Login